최근 1년간 런던 부동산 참으로 다이나믹 했습니다. 현재 35세인 캐네디언은 한번도 모기지 이율이 4%를 넘는 상황을 겪어보지 못한 바이어들이라고 하네요. 그렇지만 캐나다는 역사적으로 모기지 이율이 20% 가까이 가서 거래가 1년에 1개밖에 안됐다고 하는 70대 리얼터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현재의 모기지 이율이 이상하리만치 낮은게 사실입니다. 모기지 업계에서는 7%정도는 정상 범주라고 생각하고 있구요.

최근 2달 정도 판매가격의 그래프가 급격하게 꺽였습니다. 런던의 방 3개 짜리 단독주택 가격추이인데요, 아무래도 모기지 영향과 외국인 취득세의 영향이 큰것 같습니다.

역대 최저 매물을 기록한 작년 말에서 갑자기 많아진 리스팅 보이시죠? 공급이 늘어난 것은 좋지만, 수요억제 정책이 강력한 시기에 공급이 늘어나서 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 걱정이 됩니다. 뭐든 연착륙이 되야 좋으니까요.

하지만 시장에 매물이 많다고 해서 바로 매매로 이어지지는 않는 모습입니다. 공급이 늘어났는데도 매매 실적은 줄어들고 있는 모습이네요.

그러다보니 급격한 가격 하락의 그래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재 가격은 딱 1년전인 2021년 4월 가격과 거의 같아 보이네요.

주식시장처럼 뭔가 선행지수로 추세선이라도 보여줄수 있으면 좋으련만, 항상 뒷북치듯이, 또 정부 정책하나에 이리저리 갈피를 못잡는게 부동산 마켓의 현실이지요.

부동산 뉴스는 로컬 뉴스를 주시하지만 큰도시에서 시작되는 거대한 물결이 원인인 경우가 많으니 토론토 뉴스, 미국 경제뉴스도 종종 봐 두시면 좋을것 같네요.

2022년 5월의 캐나다 런던 부동산 시장 현황
Tagged 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