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달 반 동안 새로 구입한 렌탈용 주택의 리노베이션에 올인 했고 이제 그 마무리 단계를 남겨놓고 있습니다. 원래는 집에서 독립하고 싶어하는 큰 아이에게 돈받고 렌트를 주려고 계획했었습니다. 아이가 대학원을 마치고 인턴으로 일하기 시작한 웨스턴 대학교와도 가깝고 메이슨빌 몰도 바로 옆에 붙어 있는 곳으로 일부러 골라서 산 콘도였죠, 그런데 웨스턴 대학의 8 개월짜리 인턴 잡이지만 출퇴근할 필요는 없이 대부분의 시간을 재택 근무로 하게 되어서 아무데서나 일해도 되더군요. 그래서 원래 고려했던 출퇴근 편리성이 별로 의미가 없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콘도에서 함께 살기로 한 룸메이트가 생각하는 렌트 금액이 저희 콘도의 시세에 비해 현저하게 낮아서 부득이 하게 다른 세입자를 구하게 되었습니다.​

일주일 정도 광고를 했고 몇번의 쇼잉을 거쳐 선택한 세입자와 오늘 만나서 계약서 싸인하고 계약금을 받았습니다. 렌트 Application, Reference, Credit Score 등은 며칠전에 이메일로 받았습니다. 세입자는 나이가 아주 어린 1999년생, 2000년 생 커플인데 각자 따로 차량도 보유하고 있고, 풀타임 잡도 있더군요. 고양이도 한마리 함께 하고 있구요.

​제가 궁금해하던 것은 상당히 젊은 나이에 어떻게 각자 신용점수 750, 794 점의 높은 점수를 만들었는가 하는 점이 었습니다. 나이가 많고 사회 경험이 많아도 모기지에서 요구하는 680 점 만들기도 힘들어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처럼 20살에 벌써 794점인 사람이 있네요. 원래는 나이가 너무 젊은 세입자는 받지 않으려고 했었지만 크레딧 점수가 높고 또 다른 문제가 보이지 않아서 선택을 한 것이긴 합니다.

특별한 방법이 있는지 물었더니 둘다 크레딧 카드를 열심히 쓰고 또 바로바로 갚았다고 합니다. 크레딧 카트 사용 한도가 있으면 그만큼을 다 쓰고 그만큼을 제때 다 갚았더니 자주 한도를 늘려주었다고 하네요.

또 차를 파이낸싱 받아서 구입한 뒤에 밀리지 않고 할부금을 갚아나가서 크레딧 점수가 많이 올라갔다고도 합니다. 예전에 알던 캐네디언 퇴역 군인 아저씨가 현금이 있더라도 할부로 차를 사고 6개월 정도 있다가 다 갚아버리면 신용점수 올리기 쉽다고 한것이 생각났습니다.

​예전에 아프리카에서 이민 온 고객이 집을 구매할 때 모기지 때문에 힘들어하는 걸 본 기억이 납니다. 그 고객은 아프리카의 고국에서 전혀 신용카드를 사용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그 필요성을 못 느꼈나 봅니다. 캐나다에서도 신용카드를 한개도 만들지 않아 신용점수 때문에 모기지 받는 데 어려움을 겪었었는데, 캐나다에서는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가 일종의 신분증이 되기도 하니 꼭 하나 만들어서 열심히 신용을 쌓아 높은 점수 만들어가요!

신용점수 얼마나 되야 높은 건가요?
Tagged 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