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뉴스에서는 갑자기 식어버린 부동산 시장에 대한 소식을 자주 다루는게 보이고 있습니다.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급작스런 시장의 냉각때문인데요, 런던은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은 모습입니다. ​3월말 갑자기 시작된 외국인 특별세도 거래절벽 요인 중 하나이고, 또 모기지 이율의 급상승도 그 이유중 하나일것 같네요.

오늘 확인한 바로는 런던 Median Sales Price 가 -0.2% ($580,000) 이라고 합니다. 떨어져도 -(마이너스) 가 나온 건 최근들어 처음인것 같네요. 여기서 -(마이너스)는 작년 동월과 비교한 금액입니다. 즉 2021년 7월의 Median Sales Price 와 비교해서 -0.2% 라고 하는 겁니다. 그래프 상에서 보이는 2022년 1월의 가장 높은 지점의 가격이 $770,000 불 이었으니 그때와 비교한다면 20%가 훌쩍 넘는 금액이 하락한 셈이네요.

​두 세달 전 집을 사기로 매매계약을 한 바이어들은 Buyer’s Remorse 가 심하게 온것 같습니다. 부동산 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일때도 Buyer’s Remorse 는 있어 왔습니다. 집 구매를 경쟁적으로 하다보니 적정시세보다 웃돈을 더 준게 아닐까? 하며 후회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일반적인 균형시장에서는 집을 구매한 후에 더 좋은 집을 기다렸다 살것을 잘못샀나? 하는 후회도 있을수 있겠죠. 하지만 요즘 바이어의 후회는 다른 상황과는 결이 많이 다릅니다.

​두세달 전에 집을 구매할 당시에는 100만불이라는 가격이 타당해 보였고, 그래서 오퍼를 넣고 이 집을 샀지만 막상 클로징을 2주 남겨놓은 이 시점에 감정평가 결과서는 내가 산 집이 100만불은 커녕 90만불도 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는것이죠. 두어달 전의 가격과 현재의 시세가 상당히 많이 달라져 있기 때문인데 여기에 본인이 사고나서, 본인의 집을 팔려고 내놨는데 그 집의 가격도 같이 15만불이 떨어진 상태라 이중고에 시달리게 되신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아침 뉴스에 나왔습니다. 본인의 집은 80만불 짜리가 갑자기 65만불이 되어 15만불을 덜 받았는데, 본인은 현시세 85만불 짜리 집을 100만불에 계약했으니 빠져나올수도 없는 수렁에 빠진 기분이겠죠.

​주변에 다른 리얼터들 경우들 보면, 뉴스에서 지적했듯이 팔리지 않는 집들은 리스팅을 캔슬하고 렌트로 돌리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렌트를 놓아도 집 구입가격이 워낙 높았거나, 집 값이 오늘 김에 리파이낸싱(주택담보대출) 로 추가대출을 받은 경우가 최근 2년에 아주 많아요. 인스펙터는 일이 없는데, 감정평가사는 과로로 쓰러질 지경이라 했던때가 있거든요.

​어찌되었던 모기지 이율이 예상밖으로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다른 물가도 물론 엄청나게 올랐지요. 캐나다의 인플레이션은 8.1%였고 이는 39년만에 최고기록입니다. 미국도 9.1%의 인플레였고, 한국도 6%가 넘는 인플레라고 하니 전세계적인 현상인것 같습니다. 다만 한국의 부동산은 내려도 1% 미만의 소폭 하락을 보여주고 미국이나 캐나다처럼 급격한 하락그래프를 보이는 것 같지는 않네요.

​요즘은 집값은 두어번 내려서 적정가격에 리스팅이 된 집들도 팔리질 않습니다. 바이어도 알아요. 지금 리스팅 된 가격이 적정 가격이라는 것을…하지만, 앞으로 더 내릴것 같고, 모기지 이자가 더오르고 생활물가가 얼마나 올라갈지 모르는 상황에서 선뜻 집구매를 하게 되지 않는 것이 지금 마켓에서 자주 보이는 현상입니다.

​TV 에 나오는 인터뷰를 보면 더 내릴것 같아 기다린다는 바이어도 많은 걸 보면, 바이어의 후회가 없어질 때까지 충분히 마켓 조정이 있어야만 부동산 시장이 살아날것 같네요. 그때까지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보람있게 벅찬 모기지를 갚고나갈 집주인들은 또 화이팅을 해야겠습니다.

바이어의 후회
Tagged 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